폭스바겐 파사트 6세대 믿음직스러운 친구 메인
폭스바겐 파사트 6세대 믿음직스러운 친구 메인
폭스바겐 파사트 6세대 믿음직스러운 친구 메인
폭스바겐 파사트 6세대 믿음직스러운 친구 메인

믿음직스러운 친구

믿음직스러운 친구

파사트 6세대는 원래 멜리사의 아버지가 타던 차입니다. 아버지를 거쳐 꾸준한 관리를 통해서 지금은 멜리사가 운전합니다.

파사트 6세대는 원래 멜리사의 아버지가 타던 차입니다. 아버지를 거쳐 꾸준한 관리를 통해서 지금은 멜리사가 운전합니다.

무적의 팀

그녀에게 믿음직스러운 친구가 없었다면 새로운 도전이 불가능했을지도 모릅니다. 멜리사는 그녀의 아버지와 파사트 6세대 이야기를 꺼냅니다.

"어디를 가도 아버지와 '체리'가 함께 했어요. 덕분에 저는 집에 안전하게 돌아올 수 있었고, 안정감과 용기도 얻을 수 있었어요."

폭스바겐 파사트 6세대 믿음직스러운 친구 무적의 팀
폭스바겐 파사트 6세대 믿음직스러운 친구 함께하면 문제 없어요
함께하면 문제 없어요
   

멜리사는 2년 전 18살이 되었을 때 아버지로부터 파사트 6세대를 물려받았습니다. 멜리사가 어릴 적 붙여준 별명인 '체리'는 완벽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제 아버지는 언제나 엔진 관리를 중요하게 생각하셨어요."

그녀의 아버지는 언제나 그녀에게 파사트 6세대를 물려주고자 했습니다. 멜리사는 여전히 그녀의 아버지를 찾아가 차량 관리 팁을 구하곤 합니다.

"함께하면 문제없어요!" 멜리사가 웃으며 얘기합니다. " 가끔 아버지도 '체리'를 그리워하며 다시 보고 싶어 하세요."

꿈꾸는 미래를 향해서

멜리사는 새롭게 열정을 쏟을 대상을 찾았습니다. 그녀는 밴드 멤버들과 함께 '체리'를 타고 지역을 돌며 투어 공연을 하는 꿈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가끔 아버지가 새로 산 신형 파사트를 타고 저희를 따라와 공연을 볼 때도 있어요. 그런데 절 보는 건지 아니면 전에 타던 파사트 6세대가 잘 지내는 걸 확인하는지 잘 모르겠어요." 멜리사가 웃으며 말합니다.

폭스바겐 파사트 6세대 믿음직스러운 친구 꿈꾸는 미래를 향해서

가치를 오랫동안 유지하기

그녀는 파사트의 넓은 트렁크를 열 때마다 어릴 적 아무렇게나 던져 넣었던 발레 슈즈, 하키 스틱, 축구화를 떠올립니다.

"지금은 예전보다 정리정돈을 더 잘하죠." 멜리사는 말합니다.

"저는 실용적이고 깔끔하게 짐을 정리하여 악기가 트렁크 안에서 굴러다니지 않고 오랫동안 소중하게 보관되도록 하고 있어요."

폭스바겐 파사트 6세대 믿음직스러운 친구 세대를 거친 차량관리
세대를 거친 차량관리

멜리사가 차를 타고 공연을 하러 갈 때, 그녀는 자신의 믿음직스러운 친구 덕분에 좋은 연주가 가능하다고 말합니다.

"저희 아버지는 오랜 시간 동안 꾸준한 노력과 열정으로 차를 꼼꼼하게 관리하셨어요. 저도 아버지를 본받고 싶어요." 그녀의 밴드 멤버들도 파사트 6세대를 보며 칭찬을 아끼지 않습니다.

"물론 적합한 차량 제품을 통해 관리할 때 가능한 일이죠."

멜리사는 언젠가 자신도 '체리'를 지금처럼 완벽한 상태로 새로운 주인에게 건네주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모두 세대를 거친 관리 덕분이죠.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 입니다.

현재 접속하신 브라우저는 최적화 되지 않아 이용이 불편하실 수 있습니다.

크롬, 사파리, 마이크로소프트엣지로 접속하면 최적화된 화면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