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의 혁신 적인 재활용 공정

재활용 공정

배터리 수명주기 : 가치사슬  

e-모빌리티의 심장인 고전압 배터리는 가치창출 관점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기도 하지만 동시에 가장 큰 과제를 제시합니다. 폭스바겐은 리튬, 니켈, 망간, 코발트 등 귀한 원재료를 제조공정에서 나온 폐기물에서 산업적으로 재생하고, 알루미늄, 구리, 플라스틱은 90% 이상의 재활용율을 목표로 합니다. 재활용 정책의 일환으로 폭스바겐은 10년도 더 전에  이미 지속가능한 배터리 원료 주기를 개발하기 시작했습니다. 앞으로는 오래 전 제조되었지만 사용은 하지 않은 배터리를 고속충전소에 활용하는 등 전면 재사용하거나 전지 내부의 원료를 재활용하는 방식으로 에너지 저장에 대한 수요도 대응해 나갈 계획입니다.

가치사슬

혁신적인 재활용 프로세스 : 잘츠기터 공장  

2021년 초, 혁신적인 재활용 프로세스를 지속 개발하기 위한 첫 공장이 잘츠기터의 폭스바겐 사업장에 문을 열었습니다. 귀한 배터리 원료의 90% 이상을 회수, 재활용할 수 있는 공장으로, 더 이상 다른 어떠한 용도로도 활용될 수 없는 배터리만을 재활용한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향후 최소 10년 동안은 배터리 회수량이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바, 초기 공장 설비는 연간 최대 3천6백개의 배터리를 재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재활용 프로세스

오래된 것에서 새것으로 : 재활용 공정

폭스바겐의 혁신적인 재활용 공정의 장점은 용광로 용해 과정이 필요하지 않아 이산화탄소 배출과 에너지 소비를 현저히 줄일 수 있다는 점입니다. 우선 중고 배터리 시스템은 점검 후 완전한 방전 및 해체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개별 부품은 파쇄기로 분쇄해 건조하고, 알루미늄, 구리, 플라스틱 뿐만 아니라 배터리를 구성하는 주요 원료인 리튬, 니켈, 망간, 코발트, 흑연이 함유된 '블랙 파우더'를 회수합니다. 마지막으로 전문 업체를 통해 분리 공정을 거치게 되는데, 물과 화학약품 처리를 통해 개별 원료를 걸러내고 가공하게 됩니다. 

재활용 공정

미래지향적으로 생각하기 : 재사용을 통한 절약  

잘츠기터 공장을 통해 배터리 셀 제조 분야에서 원료 추출에서부터 생산, 재활용에 이르는 전체 가치사슬에 걸친 보다 지속가능한 자재 주기를 만들어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오래된 배터리 셀의 핵심 부품을 새로운 배터리 계통을 제조하는 데에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죠. 재활용이 된 원료의 효과가 새 원료 만큼이나 좋다는 것은 연구로 입증되었습니다. 재활용 원료와 친환경 전기로 생산된 62 kWh 배터리 하나 당 1톤이 넘는 이산화탄소를 감축할 수 있습니다. 배터리 재활용 공장은 탄소중립 모빌리티로 향하는 중요한 발걸음입니다.

Next steps

Next ste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