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9.100.1, 2019-09-24 11:32:22

Please update your browser

폭스바겐 아테온, 자동차 전문 기자가 뽑은 ‘2019 올해의 디자인‘ 상 수상

  • 아테온,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2019 올해의 디자인’ 상 수상
  • 기존 세단과 차별화된 유려하면서도 다이내믹한 쿠페 스타일의 바디라인
  • 이번 수상으로 폭스바겐 역사 상 가장 아름다운 세단임을 한국에서도 입증

 

플래그십 세단 ‘아테온’이 지난 23일 개최된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회장 하영선) ‘2019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19)’ 시상식 에서 ‘2019 올해의 디자인’ 상을 수상했다.

폭스바겐 아테온은 이번 심사에서 ‘올해의 디자인’ 후보에 오른 제네시스 G90을 비롯해 현대차 팰리세이드, 현대차 넥쏘, 르노 클리오 등 4개의 쟁쟁한 경쟁 모델을 제쳤다.

“아트(Art)”와 영겁의 시간을 뜻하는 “이온(eon)”을 합성해 만든 ‘아테온’은 전세계 자동차 전문가들로부터 폭스바겐 브랜드 역사 상 가장 아름다운 세단이라는 찬사를 얻었을 정도로 유려하면서도 다이내믹한 디자인을 자랑한다. 이번 수상을 통해 아테온의 ‘차 그 이상의 아름다움’이 전세계뿐만 아니라 한국에서도 통했음을 입증했다.

아테온은 기존의 세단과 차별화된 프로포션, 강렬한 캐릭터 라인, 스포티한 근육질의 숄더 등을 특징으로 한다. 여기에 스포츠카의 날렵함, 쿠페의 우아함이 모두 담겨 있으면서도 세단의 편안함이 직관적으로 느껴져, 프리미엄 세단의 새로운 전형을 제시한다.

아테온의 모든 디테일은 명확하고 논리적이며 조화롭고 정교하게 완성됐다. 외관의 스포티한 라인들은 지극히 기능적인 컨셉을 담고 있다. 긴 휠베이스와 곧게 뻗은 루프 라인, 쿠페 스타일의 디자인과 넓은 리어 해치 덕분에 아테온은 일반적인 세단보다 훨씬 넓은 공간과 유연성을 제공한다.

폭스바겐의 클라우스 비숍(Klaus Bischoff) 디자인 수장은 "아테온에는 차 전체를 따라 흐르고 아테온의 볼륨을 바닥 쪽으로 더 가까이 끌어 내리는 라인이 있다. 이 라인은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에서 시작해 측면 프로파일을 깔끔하게 지나 테일라이트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특히 폭스바겐에서 새롭게 디자인된 전면부는 LED 헤드라이트, 라디에이터 그릴과 보닛이 결합되어 신선한 폭스바겐의 새로운 ‘페이스’를 만들어 냈다. 보닛 측면까지 일체형으로 만들어진 랩어라운드 (Wrap-around) 보닛과 프레임리스 도어가 고품격의 우아한 측면 디자인을 완성했다. 윈도우 라인은 우아한 크롬 프레임이 둘러싸고 있으며, 보닛에서 뒤쪽 테일 라이트까지 이어지는 캐릭터 라인과 함께 아테온에 세련된 쿠페 스타일의 룩을 선사한다. 후면에서는 아테온의 높이를 시각적으로 낮추고 강력한 숄더 부분을 높이는 날카로운 언더컷을 만들어내 강렬한 후면 디자인으로 탄생했다.

아테온은 2015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컨셉카로 처음 공개되었고, 이후 최소한의 디자인 변경을 거쳐 양산형으로 출시된 모델이다. 이는 디자인 혁신에 대한 폭스바겐의 감각을 보여주는 대목이자, 이를 통해 아테온은 폭스바겐의 새로운 디자인 시대의 시작을 알리는 선봉장 역할을 맡게 됐다.

또한 아테온은 유럽에서 가장 권위를 인정받는 상 중 하나인 '2017 골든 스티어링 휠(Golden Steering Wheel)' 중 ‘중형 프리미엄 부문(Midsize and premium class)’에서 최고의 모델로 선정된 바 있다. 당시 심사위원단은 아테온이 고급스러운 섀시 튜닝, 훌륭한 엔진과 스티어링 감각을 갖춘 진정한 팔방미인 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2019 올해의 차’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 12월 27일, 경기도 포천 레이스웨이에서 후보차 11대를 모아 놓고 실차테스트를 펼쳤다. '2019 올해의 차' 최종 후보로 선정 된 11대를 돌아가면서 타 본 뒤 ‘디자인’ ‘퍼포먼스’ ‘편의/안전’ ‘경제성’ ‘혁신성’이라는 대분류 아래 다시 23개 세부 항목을 따져 엄정하게 점수를 매겼다. 아테온이 수상한 ‘올해의 디자인’ 외에도 ‘올해의 친환경’, ‘올해의 퍼포먼스’ 등이 부문별로 선정됐다.